‘삼총사’의 번역 타당성, 그리고 그 쓰임새

‘삼총사’에서 ‘총사’의 뜻이 ‘총을 사용하는 병사’라는 것을 최근에야 알았다. 새로 알게된 사실을 기념하며(?) ‘musketeers->총사’ 번역에 관한 이야기와, 현대 한국어에서 삼총사라는 단어가 쓰이는 모습에 관해 다뤄볼까 한다.

영어판 제목(The Three Musketeers)과 프랑스어 원 제목(Les Trois Mousquetaires) 모두 ‘머스켓(총기의 일종) 병사 세 명’이라는 뜻이고, 일본어와 한국어판 번역 제목도 ‘삼총사’다.

그런데 작품에서 주인공들은 칼로 싸우는 경우가 훨씬 많다고 한다. 이런 사정에 관해 한국 위키피디아의 ‘삼총사'(바로 가기) 항목에는 ‘유래를 알면 헷갈리지 않는 우리말 뉘앙스 사전'(박영수 저)의 설명이 인용돼 있다.

등장인물 대부분은 칼을 잡고 싸우며 작품 속에는 머스켓이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다만 뒤마의 시대에는 머스켓이라는 단어가 ‘병사’라는 의미로도 쓰였는데 이를 모른 일본 번역자가 오역한 제목이 우리나라에서도 그대로 쓰이게 되었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봐도 머스켓이라는 단어의 뜻이 총사가 아닌 일반 병사로도 통한 적이 있다는 사실을 찾을 수 없었다. 어쩌면 박영수씨가 삼총사 번역에 관해 제시한 설명이 틀린 게 아닐까 싶다.

위키피디아 ‘Musketeers of the Guard’의 대표 인물 항목(바로 가기)에 따르면, 일단 소설 ‘삼총사’의 주인공들은 모두 ‘Musketeer’가 맞다.

그리고 위키피디아 ‘Musketeer’의 프랑스편 하위 항목(바로 가기)에 있는 이미지를 보면 그들은 언제나 총기를 든 모습으로 묘사된다. 

같은 항목을 자세히 들여다 보자. 프랑스의 Musketeers는 “1622년 루이 13세1가 경기병(Light Cavalry) 중대에 머스킷을 공급하면서 창설”됐다는 설명이 있다.(They were created in 1622 when Louis XIII furnished a company of light cavalry with muskets)

그리고 “말, 총, 의복, 하인과 각종 장비를 직접 준비해야 했다. 머스켓과 그들 고유의 파란 옷만 국왕에게서 제공받았다”라는 말도 나온다.(These included the provision of horses, swords, clothing, a servant and equipment. Only the muskets and the distinctive blue cassock were provided by the monarch)

영어권 질답 페이지들을 검색해본 결과, 작품 속에서 주인공들이 머스켓보다 주로 칼을 이용해 싸우는 것은 당시까지 머스켓이 그리 간편한 무기가 아니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참고 1, 2, 3)

프랑스 총사 방위대(Musketeers of the Guard) 소속이었을지라도, 병사들은 평소엔 총 대신 칼을 소지하고 다녔을 가능성이 크다. 머스켓은 장전도 느렸고 휴대하기에 무거운 총이었기 때문이다. 평상시 호신용 무기로는 머스켓보다 칼이 훨씬 유용했다는 말이다.

결국 ‘머스켓’이라는 단어가 당시엔 그냥 병사를 뜻했지만 그 사실을 몰라 ‘총사’라고 잘못 번역했다는 설명은,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마냥 믿을만한 얘기도 아닌 것 같다.

달타냥은 분명 머스켓을 지급받는 ‘총사’였다. 용어 번역에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그리고… 사실 작품 속 주인공들은 소설 2권 4장 ‘라로셸 포위전’에서 머스켓을 들고 싸우기도 한다.


번역이야기는 이쯤에서 마무리하고, 다음 주제로 넘어가 보자. 심각한 이야기는 아니고 그냥 간단한 인상이다.

‘삼총사’는 현대 한국어에서 사람 세 명이 모이면 어디에나 쓸 수 있는 말이 된 것 같다. 실제 네이버 국어사전에도 삼총사의 두 번째 뜻으로 “친하게 지내는 세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 제시돼 있다.

일본에서 탄생한 번역어 ‘삼총사’는 한국에서 ‘총사’의 원래 의미를 거의 잃어버린 모양새다. 나만 해도 ‘총사’라는 말이 ‘총을 든 병사’라는 걸 최근에 알았으니까(나만 몰랐나?)

그냥 세 명이 몰려 다닌다면, 그들은 보통 삼총사라고 불리게 된다. 일본어, 영어, 프랑스어에서는 사정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튼 그 결과로…

yg

이런 경우가 있고…(1991년 작)

미녀 삼총사

‘Charlie’s Angels’는 하필 세 명인데다 그들이 각종 임무에 싸움까지 벌이니 미녀 ‘삼총사’가 됐고
(사실 ‘찰리의 천사들’보다 훨씬 괜찮은 제목 같다)

조선 미녀 삼총사

이런 영화 제목도 나오고…

빙속

이렇게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한테도 쓰이는 말이 됐다.

또 흥미로운 건, 이렇게 세 명이 모였을 때를 설명하는 말로 ‘삼총사’가 워낙 많이 쓰이다 보니 네 명, 다섯 명이 모였을 경우에도 ‘사총사’나 ‘오총사’라는 말이 쓰인다는 사실이다.

‘총사’는 원래 의미를 완전히 잃어버렸고, 여러 명이 모인 경우라면 대부분 가져다 쓸 수 있는 접미사처럼 변해 버렸다.

quiz

KBS2 아침 프로그램 제목 ‘퀴즈쇼 사총사’.

오총사

한경닷컴 기사(바로 가기)

오총사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오총사’ 검색 결과

검색해보면 육총사, 칠총사, 팔총사, 구총사 그리고 십총사까지도 그 쓰임새가 넓어진 걸 확인할 수 있다.

언어 변이는 정말 흥미로운 현상이다.
나중에 이 문제에 관해 다시 글을 쓰게 된다면 그땐 일본어, 영어, 프랑스어 사정도 좀 알아봐야겠다.

* 혹시 위에서 언급한 ‘삼총사’ 번역 문제에 관해 정확한 정보를 아는 분이 계시다면… 트위터나 이메일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1. 루이 8세라고 잘못 썼던 부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