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격과 저격

머니위크 송지희 인턴기자의 23일 기사 제목은 ‘김지우 옛남친, 이루마 보고 놀란 가슴 손호영 보고 놀란다‘이다.

사실 나는 세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전혀 몰랐다. 이 기사 제목을 보고도 무슨 소린가 했는데 나중에 다른 사람의 설명을 듣고서야 이해했다.

거의 ‘저격’ 기사인 셈인데, 아래 같은 반응이 직접 튀어나왔다.

저격과 저격